한국장애인부모회 로고
사이트맵-
-
 
   
 
 
커뮤니티자료실
공지사항
뉴스
질의응답
자유게시판
문서자료
사진자료
부모회자료
교육학술자료
직업재활 활동게시판

오시는길 수기집
홍보동영상 페이스북
페이지경로커뮤니티 자료실뉴스



뉴스
 
날짜 작성일 : 17-10-26 17:34
목록보기
장애인·고령화, '통합적 지원방안 절실'
트랙백
 글쓴이 : 관리자
조회수 조회 : 952  
  링크 http://m.hankooki.com/m_dh_view.php?WM=dh&FILE_NO=ZGgyMDE3MTAyNjE2MDc0… [191]

  •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대한민국 인구의 고령화 문제는 이미 사회 문제의 전면에 대두되고 있다.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는 요즈음, 전체 인구 구성비의 고령화현상과 더불어 우리가 또하나 주목해야 할 것은 전체 등록 장애인중 65세 이상 장애인 비율이 2013년 이후 이미 40%대가 넘어 장애인의 경우 이미 심각한 고령화가 진행됐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장애인의 경우, 노년기를 준비할 기회가 부족하거나, 여건이 충분치 못해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노후 대비를 위한 경제적인 준비나 의료, 여가활동, 가족관계 및 사회적 관계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에서 다양한 방안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국장애인부모회(회장 정기영)는 ‘고령화된 장애인 & 가족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 김경협 의원 등과 공동으로 지난 2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의미있는 토론회를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우주형(나사렛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양희택(협성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주제 발제를 해다.

    양 교수는 이날 "고령화된 장애인을 위한 지역사회의 통합적인 지원과 연계가 필요하다"면서 "요보호 대상자 2세대 가구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또한 "장애와 노인의 공유 영역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를 통한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고령화된 장애인들이 당면하고 있는 세부적인 문제 즉, 이중적인 위험, 조기노화, 2차 장애의 발생, 노후세대 준비의 어려움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양 교수는 "장애 관련 기관이 먼저 장애와 노화 특성 모두를 감안한 통합적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제공해야 한다"고 제안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전문가 토론에서 이준우 강남대학교 사회복지전문대학원 교수는 “고령화된 장애인에 대한 주거복지적인 접근과 주요 정책에 대한 협의와 연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황규인 교남소망의 집 원장은 “일반 노인의 노화와는 달리 장애인의 경우 조기 노화의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개별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한국장애인부모회 심석순 이사(부산장신대학교 사회복지상담학과 교수)는 “장애 노인은 장애와 노인이라는 이중의 문제에 봉착해 있기에 노후 준비를 위한 대책이 절실하다”고 역설해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장애인부모회 강복희 지회대표 부회장(서울지회장 겸임)은 “노령화 되는 장애인의 어려움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들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같은 의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고령 장애인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보건복지위원회뿐 아니라 국가 전체의 중요한 정책과제”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나온 해결방안이 정책적으로 이어져 법률과 제도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전  다음 
    목록보기
     

     
     
    한국장애인부모회 로고 주소 성동구 성수동 1가 13-277 스타키빌딩3층 전화 02-2678-3131 107 손말이음센터 연중무휴 국번없이 107